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밤섬 생태경관 보전지역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밤섬 생태경관 보전지역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밤섬 생태경관 보전지역 소개

밤섬 생태경관 보전지역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한강의 밤섬은 한자어 율도(栗島)로 표기되는 섬으로 섬의 모양새가 마치 밤알을 까놓은 것처럼 생겼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또한 가산(駕山)이라고도 불리며, 여의도의 별칭인 나의주(羅衣州)와 상응하여 율주(栗州)라고도 불리었다.밤섬의 동부와 서부에 발달된 하식애(河蝕崖)는 소해금강이라고 불렸으며, 큰밤섬 아래는 한강의 퇴적으로 9개의 작은 하중도(河中島)가 연속되고 수십리의 백사장을 이루어, 일찍이 「서울명소고적」에서 서호팔경의 하나인 율도명사(栗島明沙)라 하였듯이 주변경관이 절경을 이루었다고 하며, 인접한 여의도가 점점 넓은 하중도로 발달해 예전에는 도선장(渡船場)으로서 홍수때를 제외하고 여의도 사이의 백사장을 건너 인천 등으로 가는 간로(間路)가 되었다.한강의 밤섬은 「동국여지비고」에 의하면 고려때 귀양보내던 섬이었다하며, 1394년 조선의 서울 천도와 함께 배 만다는 기술자들이 주로 처음 정착해서, 백사장과 한강수운을 활용하여 6.25전쟁 이전까지 조선업과 뱃사공, 물산도선하역 등이 널리 성행되었으며, 「용재총화」문헌에 의하면 세종·성종시대에 뽕나무를 많이 심어서 ‘나라의 뽕밭’이라고 하면서 누에치기도 성행되었다고 한다.「명조실록」11년 4월에 나타난 밤섬주민의 생활상을 보면 수도 서울에 있으면서도 이곳의 한강물이 워낙 깨끗하여 이주전까지 식수로 직접 마셨다고 하며, 외부로의 왕래가 뜸해 남의 이목을 덜 의식한 듯 섬주민의 생활방식이 대체로 자유분망하여, 남녀가 서로 업고 업히고 정답게 강을 건너는 것을 수치로 여기지 않아 동성동본이고 반상이고 따지지 않고 의논 맞춰 살면서 조금도 괴이하게 여기지 않았다고 하며, 마씨, 인씨, 석씨, 선씨 등 희귀성을 가진 대가족들이 특히 많이 집단거주하면서 은행나무 고목(당산목)과 부군당이 있어 마을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밤섬은 1968녀 2월 10일 여의도개발의 일환으로 폭파되어 당시 62가구 443명의 원주민은 마포구 창전동과 우산 산중턱으로 집단이주하였으며, 밤섬은 시간이 지나면서 한강에 의하여 퇴적물이 쌓이고 억새, 갯버들 등 친수식물이 자생하면서 1990년대에 들어 세계적으로 보기드문 도심속의 ‘철새도래지’로 부각되어 1999년 8월 10일 서울시가 「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고시하여 특별 보전해오고 있다.* 생태계 현황 조류(41여종) : 천연기념물인 원앙 1종과 밤섬 번식조류인 흰빰검둥오리, 개개비, 해오라기, 꼬마물떼새 등이 있으며 철새 5,000여마리가 찾아오는 철새도래지임 어류(29여종) : 누치, 동자개, 잉어, 쏘가리 등 식물(189종) : 물억새, 금낭화, 붉은털여퀴, 용버들 등 곤충(15여종) : 배추흰나비, 땅감탕벌, 노랑배거위벌레, 실베짱이, 버들잎벌레 등 * 면적 : 241,490㎡* 표고 : 3.0~5.5m(홍수 등으로 팔당댐 과다방류 시 수시 침수)* 호안형태 : 섬둘레형태 - 뻘, 모래, 자갈 등

더보기

밤섬 생태경관 보전지역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밤섬 생태경관 보전지역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영등포역 소고기, 영등포역 맛집 베스트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밤섬 생태경관 보전지역 여행 관련어

12가지 전부치는집 영등포역 무한리필 영등포역 맛집 베스트 영등포 바오밥 여의도 맛집 영등포 존맛 영등포 술집 영등포 영등포 고깃집 마피아피자 신세계 영등포 맛집 미우새 매운갈비찜 영등포 타임스퀘어 영등포 소고기 무한리필 영등포역 소고기

서울 영등포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