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칠원향교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칠원향교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칠원향교 소개

칠원향교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조선시대에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창건되었다. 1623년(인조 1) 교동(校洞)에 중건되었으며, 1760년(영조 36) 현감 임우춘(林遇春)이 현재의 위치로 이건하였다. 1846년(헌종 12) 대성전을 중수하고, 1869년(고종 6) 현감 박신영(朴愼永)이 사재를 들여 보수하였다. 1879년 현감 김상종(金尙鍾)과 교임 배문익(裵文翊)·이재연(李在淵)·황구연(黃龜淵)이 보수하였다. 1910년 함안향교(咸安鄕校)에 병합되었다가, 1957년 정부의 보조를 받아 이 지역 유림에 의하여 중수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성전·내삼문(內三門)·명륜당·풍화루(風化樓)·고직사(雇直舍) 등이 있다. 대성전에는 5성(五聖), 송조2현(宋朝二賢), 우리 나라 18현(十八賢)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토지와 전적·노비 등을 지급받아 교관 1명이 정원 30명의 교생을 가르쳤으나, 갑오개혁 이후 신학제 실시에 따라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봄·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하며 초하루·보름에 분향을 하고 있다. 소장하고 있는 전적 가운데『향안(鄕案)』·『무릉지(武陵誌)』·『칠원지(漆原誌)』·『칠원읍지(漆原邑誌)』 등은 이 지방의 향토사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현재 향교의 운영은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수명이 담당하고 있다.

더보기

칠원향교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칠원향교 특징

이곳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함안 강주마을, 금오산 짚라인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칠원향교 여행 관련어

함안 맛집 군북맛집 함안 절 창녕 가볼만한곳 함안 계곡 함안 백종원 함안연꽃테마파크 함안 강주마을 함안 창원 가볼만한곳 함안냉면맛집 함안 뚝방길 금오산 짚라인 함안 해바라기축제날짜 함안 식당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경남 함안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칠원향교 근처 숙소추천

칠원향교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고려동유적지

* 고려의 충절을 지킨 이오 선생의 고려인 마을, 고려동유적지 *고려동유적지는 고려 후기 성균관 진사 이오(李午)선생이 고려가 망하고 조선왕조가 들어서자 고려에 대한 충절을 지키기로 결심하고 이곳에 거처를 정한 이후 대대로 그 후손들이 살아온 곳이다. 이오 선생은 이곳에 담장을 쌓고 고려 유민의 거주지임을 뜻하는 '고려동학' 이라는 비석을 세워 논과 밭을 일구어 자급자족을 하였다. 이오는 죽을 때까지 벼슬하지 않았다. 또 아들에게도 새 왕조에 벼슬하지 말 것이며, 자기가 죽은 뒤라도 자신의 위패를 다른 곳으로 옮기지 말도록 유언하였다. 자손들은 19대 600여 년 동안 이곳에서 선조의 유산을 소중히 가꾸면서 살았다. 뿐만 아니라 벼슬보다는 자녀의 훈육에 전념하여 학덕과 절의로 이름 있는 인물들을 많이 배출하였다. 이에 고려동(高麗洞)이라는 이름으로 오늘까지 이어 오고 있다.   * 고려동 유적지의 볼거리 *현재 마을 안에는 고려동학비, 고려동담장, 고려종택, 고려전답, 자미단(紫薇壇), 고려전답 99,000㎡, 자미정(紫薇亭), 율간정(栗澗亭), 복정(鰒亭) 등이 있다. 후손들이 선조의 유산을 소중히 가꾸면서 벼슬길에 나아가기보다는 자녀의 교육에 전념함으로써 학덕과 절의로 이름있는 인물들을 많이 배출한 이곳을 1983년 8월 2일 기념물 제56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문화재 정보]지정종목 : 시도기념물  지정번호 : 경남기념물 제56호  지정연도 : 1983년 8월 2일  소장 : 이홍섭  시대 : 조선  종류 : 유적지  크기 : 면적 8,842㎡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려동유적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무진정

* 조선시대 풍류를 즐기던 곳, 무진정 *무진정은 풍류를 즐기기 위해 언덕 위에 지어진 정자이다. 이 정자는 조선 명종 22년(1567)에 무진(無盡) 조삼(趙參)선생의 덕을 추모하기 위해 그의 후손들이 세우고, 선생의 호를 따서 무진정(無盡亭)이라고 하였다. 무진은 조선 성종 14년(1483) 진사시에 합격하고 중종 2년(1507) 문과에 급제하여 함양·창원·대구·성주·상주의 목사를 지냈고, 사헌부(司憲府) 집의(執義) 겸 춘추관(春秋館) 편수관(編修官)을 지냈다.   * 무진정의 형태와 구조 *앞면 3칸·옆면 2칸의 건물로 지붕은 옆면이 여덟 팔자 모양과 비슷한 팔작지붕이다. 앞면의 가운데 칸에는 온돌방이 아닌 마루방으로 꾸며져 있고, 정자 바닥은 모두 바닥에서 띄워 올린 누마루 형식이다. 기둥 위에 아무런 장식이나 조각물이 없어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소박한 건물로 조선 전기의 정자 형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현재의 건물은 1929년 4월에 중건한 것으로 기둥 위에 아무런 장식이나 조각물이 없이 단순 소박하게 꾸민 팔작지붕의 건물로 조선 초기의 정자형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앞뒤의 퇴를 길게 빼고 중앙의 한 칸을 온돌방으로 꾸며놓았다.   [문화재 정보]지정종목 : 시도유형문화재  지정번호 : 경남유형문화재 제158호  지정연도 : 1976년 12월 20일  시대 : 조선시대종류 : 누(정)각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무진정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