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소개

현대어린이책미술관
북적거리는 낭만적인 즐거운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은 국내 최초로 '책'을 주제로한 어린이 미술관이다. 그림책을 통해 어린이들이 자신을 이해하고, 스토리에 담긴 의미와 타인을 이해하는 방법을 다양하고 흥미롭게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되어 있다.상상력을 자극하는 기획 전시와 연계프로그램, 5천여백권의 국내외 우수 그림책을 만날 수 있고, 작가와 함께 하는 워크샵, 전문 에듀케이터들의 장단기 교육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더보기

현대어린이책미술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현대어린이책미술관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판교현대어린이책미술관, 판교어린이책미술관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여행 관련어

현대어린이미술관 판교현대어린이책미술관 어린이 미술관 판교어린이책미술관

경기 성남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둔촌이집묘역

성남시 향토유적 제7호인 하대원동 일대의 '광주이씨 묘역'은 둔촌(遁村) '이집(李集)선생'의 자손들 묘역으로 인물들의 史蹟과 함께 조선 전기 묘역으로서의 문화재적 가치를 지닌 성남시의 향토유적이다. 묘역 중 하대원동 산3-1번지에는 둔촌 선생의 아들로 포은(圃隱, 정몽주) 문하에서 修學하고 탄천 선생으로 불린 탄천(炭川) 이지직(李之直, 1354~1419)과 부인 경주 이씨, 遁村선생의 증손으로 좌찬성(左贊成)을 지낸 광원군(廣原君) 이극돈(李克墩, 1435~1503)과 그의 아들 감사공(監司公) 이세정(李世貞, 1461~1529)의 묘소가 있다. 또한 하대원동 산7-1번지 외 묘역에는 둔촌 선생의 손자 사인공(舍人公) 이장손(李長孫, 1390~1429), 증손 참의공(參議公) 이극규(李克圭, ?~?), 둔촌 선생의 6대손이며 임진왜란 때 관서부원수(關西副元帥)로서 왜군과 싸운 장렬공(壯烈公) 이윤덕(李潤德, 1529~1611), 둔촌 선생의 8대손으로 강계부사(江界府使)를 지낸 후 정묘호란 때 안주성(安州城)에서 전사하여 안주(安州) 충민사(忠愍祠)에 배향(配享)된 충민공(忠愍公) 이상안(李尙安, 1575~1627)의 묘소가 있다. 뿐만 아니라 산18번지에는 탄천 선생의 셋째 아들인 관찰사공 이예손(李禮孫, ?~1459)의 묘소가 있고 산33-2번지 일원에는 탄천 선생의 손자이자 관찰사공 이예손(李禮孫)의 아들인 참판공(參判公) 이극기(李克基, 1426~1491)의 묘소가 있다.
안전한 깨끗한 전통적인
둔촌이집묘역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봉국사

영장산 서남쪽 기슭에 있는 사찰 대한불교 조계종 직할교구 조계사의 말사이다. 고려 현종 19년(1028)에 창건하였으며, 그 뒤 폐허화된 것을 태조 4년(1395년) 담화가 태조의 명으로 중수하였다. 현종 15년(1674년)에는 현종의 공주 명혜와 명선의 명복을 빌기 위해 공주의 능 근처에 있는 절을 중창하게 하였다. 당시의 역사를 맡은 승려는 금강산 일축존자였으며, 중창 뒤에는 봉국사라 하였다. 봉국사의 창건에 대한 기록은 조선후기 문장에 뛰어났던 승려 백곡대사 처능(1617~1680)의 <백곡대각등계록>에 자세히 수록되어 있다. 이에 의하면 이절은 1674(현종15)년 요절한 현종의 두딸 명선, 명혜 공주의 명복을 빌기 위해 왕비의 주선으로 금강산의 승려 축존에게 명하여 공주의 무덤이 있는 바깥 동리인 이 곳 성부산 아래에 절을 짓게하여 봉국사라 하였다고 한다. 이 봉국사 대광명전은 그 후 6·25동란으로 퇴락하여, 1958년 비구니 법운이 중수하였고 1974년 현재의 모습으로 해체 복원하였다. 이 전각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을 지닌 주심포 양식의 아담한 건물이다. 전각 내부의 불단위에는 화려한 닷집을 마련하고 있다. 그런데 불단에 안치된 불상은 대광명전의 주존이어야 할 비로자나불이 아니고, 아미타불인데 이 불상은 창건시인 조선후기의 불상양식을 보이고 있다. 또한 망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건립된 이 전각은 본래의 명칭의 아미타불을 봉안한 극락보전이 아니였을까 생각된다.
안전한 깨끗한 전통적인
봉국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