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소개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깨끗한 안전한 전통적인

* 전북 문화의 발굴과 계승을 이루는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 군산대학교박물관은 1984년 5월 1일 개관한 이래 백제 문화권 및 전북 동부지역 가야문화권에 대한 활발한 발굴조사 및 학술연구를 통해 우리의 문화유산을 발굴·수집해 오고 있으며 다양한 문화강좌, 초청강연회, 특별기획전 등을 개최하여 학내구성원과 지역주민들에게 지역문화에 대한 이해 및 문화향유에 대한 기회제공 등 지역문화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2002년 12월 군산대학교 내 황룡도서관 3층으로 이전하여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고, 2007년 10월 개교 60주년을 기념하여 군산대학교의 역사와 전통을 널리 알리고 군산대학교를 기억하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추억의 장소가 되며 학내구성원에게는 군산대학교에 대한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는 군산대학교 역사박물관을 개관했다. 또한, 2009년 5월에는 보다 좋은 환경과 시설이 갖추어진 황룡문화관으로 신축 이전하여 더욱더 진취적이고 역동적으로 활동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의 목표와 사업 영역 *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은 국내외의 고고·역사·예술·민속 등 인류생활 전반에 관한 자료를 수집·보관하고 연구·관리함으로 박물관의 일반적인 기능을 수행한다. 나아가 교직원과 학생의 학술연구와 교육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의 문화창달에 이바지함으로써 학술적 기능과 교육적 기능을 함께 수행함을 그 목표로 한다. 이러한 목표를 기반으로 지표조사나 발굴조사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역사실·민속실·야외전시장에는 이와 관련이 깊은 유물을 상설 전시해 놓았다. 그리고 우리의 전통문화에 대한 초청강연회나 특별기획전의 개최, 유적지답사의 지원, 그리고 관련기관과의 교류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더보기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전주 군산 여행, 군산 게스트하우스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국립군산대학교 박물관 여행 관련어

군산 호텔 군산 펜션 군산 숙소 진성원 군산 바다 전주 군산 여행 군산 가볼만한곳 군산날씨 군산에가볼만한곳 변산반도 가볼만한곳 김제 가볼만한곳 군산 게스트하우스 부안 가볼만한곳 군산 선유도 다리개통 군산 여행코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전북 군산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경암동 철길마을

군산 경암동 철길마을은 ‘진포 사거리’에서 ‘연안 사거리’로 이어지는 철길 약 400m 구간을 말한다. 철길 한쪽에는 70년대에 건축한 낡은 2층집들이 다닥다닥 붙어있고 다른 한쪽에는 부속 건물인 듯한 작은 창고들이 연결되어 있으며, 일제강점기 시절의 철길과 침목이 그 모습 그대로 있다. 지금은 기차 운행이 중단됐지만 2008년까지는 마을을 관통하는 기차가 하루 두 번 운행됐다. 건물과 건물 사이를 기차가 아슬아슬하게 지나가는 이색적인 풍경 때문에 한때 사진가들의 단골 출사 지역으로 명성을 누렸다.기차 운행 중단 이후로 잠시 먹거리촌으로 북적거렸으나 무허가 음식점, 포장마차들을 모두 정리하고 ‘추억의 거리’로 재탄생했다. 철길 변 벽 곳곳에는 화물차의 풍경, 꽃그림 등 옛 생각이 절로 나는 벽화들이 그려져 있다. 데이트 명소답게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눈길을 끈다. ‘의상 대여숍’에서는 교련복과 한복, 각설이복 등과 소품을 빌려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지금은 거의 사라진 ‘폴라로이드 사진’ 촬영을 해 주는 곳도 있어 연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추억의 불량식품, 쥐포 등 먹는 재미도 빠질 수 없다.
유명하지않은 기분전환되는 북적거리는
경암동 철길마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