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국립진주박물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국립진주박물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국립진주박물관 소개

국립진주박물관
경치가좋은 즐거운 느낌있는

국립진주박물관은 가야문화를 소개하고, 서부경남의 고고학적 연구·조사를 담당하는 국립기관으로 1984년 11월에 개관하였다. 그러나 임진왜란 당시의 최대 격전지인 진주성내에 자리 잡고 있는 입지조건과 ‘임진왜란’ 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1998년 1월 임진왜란전문역사박물관으로 재개관하였다. 1997년부터 국내외에서 임진왜란 관련 유물 약 600여점을 대여 받았으며, 다시 1998년에 56점을 수집하여 임진왜란 전문역사박물관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하였다. 전시는 임진왜란이 일어난 시간의 흐름을 위주로 하여 임진왜란이 일어난 원인과 과정, 결과 및 후대평가에 이르기까지 다각적인 방향에서 관련된 유물 200여점을 전시하고 있다. 2001년 11월 19일 국립진주박물관은 새롭게 두암관을 개관하면서 더욱 다양하고 품격높은 문화를 소개하였다. 경남 사천 출신의 재일교포 실업가 두암 김용두 선생이 수십년간 일본에서 수집한 우리 유물 가운데 179점을 기증하여 그 중 백자철화죽문죽절 형병을 비롯한 청자, 분청사기, 백자, 목제생활품, 금속공예품, 회화, 서예작품 등 다양하고 아름다운 우리미술품 100여점을 전시하고 있다.2008년에는 역사문화실을 신설하여 경남 서부지역의 전통문화를 소개하고, 지역문화를 선도하는 문화중추시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더보기

국립진주박물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국립진주박물관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국립진주박물관입장료, 전시관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국립진주박물관 여행 관련어

수목원 의기사 전시관 국립진주박물관입장료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남성동 서장대 청소년수련관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경남 진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금호지

금산면사무소로부터 약 400m 지점의 금산면 용아리에 소재한 금호지는 전체 면적이 204,937㎡에 달하는 큰 저수지이다. 금호지의 전설은 무척 흥미롭다. 옛날 옛적에 황룡과 청룡(혹은 흑룡)이 하늘에서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이것을 본 어느 용사가 "싸움을 멈추라"고 소리치자 청룡이 놀라 아래를 보는 순간 황룡이 청룡의 목을 비수로 찔렀다. 청룡이 땅에 떨어지면서 꼬리를 치니 그 꼬리에 쓸려 갑자기 하나의 큰 못이 이루어 졌다고 한다. 이것이 오늘의 금호지로, 금호지는 청룡을 닮아 항상 물이 맑고 푸르다고 한다. 또한 사람이 죽어 저승에 가면, 염라대왕이 "금호지를 둘러 봤느냐?"고 묻는다고 한다. "안둘러 봤다."라고 하면 게으른 놈이라고 벌을 준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저승까지 이름이 난 저수지이고 보면 용이 있다는 전설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금호지는 둘레 5km로 굴곡이 많아 한눈에 저수지의 전부를 볼 수 없다. 언제 만들어졌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신라시대에 자연적으로 형성되었다는 추정만 하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금호지가 워낙 깊어 명주실구리 3개가 들어갔다는 옛 전설을 이야기하고 있다. 주위에 울창한 송림으로 둘러싸여 경관이 아름다워 사시사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줄을 잇는 명소이기도 하다. 
유명하지않은 깨끗한 사진찍기좋은
금호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