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호국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호국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호국사 소개

호국사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진주성 내에 있는 호국사는 고려 때 지어져 산성사라 하였다. 왜적의 침범이 심했던 고려 말에는 이곳에서 승병을 양성하여 성 안의 장병들과 합세하여 왜적을 격퇴했다. 또한, 임진왜란 때에 승군이 이곳을 본거지로 삼고 왜병과 싸우다가 장렬하게 전사했다. 그때 왜병에 의해 소실된 뒤, 중건했으며 나라로부터 호국사라는 이름을 사액받았다. 최근에 진주성을 정화하면서 일주문자리가 발견되어 새로 세웠으며 사찰의 건물은 모두 근년에 새로 이룩된 것이다. 

더보기

호국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호국사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안성호국사, 서장대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호국사 여행 관련어

안성호국사 서장대 검단산 호국사호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경남 진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금호지

금산면사무소로부터 약 400m 지점의 금산면 용아리에 소재한 금호지는 전체 면적이 204,937㎡에 달하는 큰 저수지이다. 금호지의 전설은 무척 흥미롭다. 옛날 옛적에 황룡과 청룡(혹은 흑룡)이 하늘에서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이것을 본 어느 용사가 "싸움을 멈추라"고 소리치자 청룡이 놀라 아래를 보는 순간 황룡이 청룡의 목을 비수로 찔렀다. 청룡이 땅에 떨어지면서 꼬리를 치니 그 꼬리에 쓸려 갑자기 하나의 큰 못이 이루어 졌다고 한다. 이것이 오늘의 금호지로, 금호지는 청룡을 닮아 항상 물이 맑고 푸르다고 한다. 또한 사람이 죽어 저승에 가면, 염라대왕이 "금호지를 둘러 봤느냐?"고 묻는다고 한다. "안둘러 봤다."라고 하면 게으른 놈이라고 벌을 준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저승까지 이름이 난 저수지이고 보면 용이 있다는 전설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금호지는 둘레 5km로 굴곡이 많아 한눈에 저수지의 전부를 볼 수 없다. 언제 만들어졌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신라시대에 자연적으로 형성되었다는 추정만 하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금호지가 워낙 깊어 명주실구리 3개가 들어갔다는 옛 전설을 이야기하고 있다. 주위에 울창한 송림으로 둘러싸여 경관이 아름다워 사시사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줄을 잇는 명소이기도 하다. 
유명하지않은 깨끗한 사진찍기좋은
금호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